뇌 발달은 20세이전에 끝나는 것이 아니라 50세 가까이까지 계속될 수도 있다고 한다. 

 

미국 재향군인부산하 아칸소 재향군인보건의료센터 정신보건실장 조지 바초키스 박사는 의학전문지 '일반정신의학'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 보고서에서 건강한 남자 70(19-76)의 뇌 발달을 자기공명영상 (MRI)으로 측정한 결과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바초키스 박사는 이는 뇌의 성숙이 20세이전에 완료된다는 현재의 학설과 상치되는 것으로 알츠하이머병, 정신분열증같은 뇌질환에 관한  새로운 사실을 밝혀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바초키스 박사는 MRI 분석 결과 대뇌피질(大腦皮質)에 해당하는 회백질(灰白質)의 발달은 사춘기가 끝나면서 절정에 이르고 그후부터는 노년기까지 점점 쇠퇴하지만 뇌의 한 부위에서 다른 부위로 신호를 보내는 역할을 하는 백질(白質)은 평균 48세까지 전두엽(前頭葉)과 측두엽(側頭葉)에서 발달을 계속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뇌를 인터넷에 비유한다면 회백질은 컴퓨터이고 백질은 컴퓨터를 다른 컴퓨터들과 연결하는 전화선'이라고 바초키스 박사는 말했다. 

 

바초키스 박사는 뇌의 구조가 어떻게 발달하고 인간의 생존기간에 어떻게 쇠퇴하는지를 규명한다면 알츠하이머병, 정신분열증, 마약중독에 관해 더 많은 것을 알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그 이유는 알츠하이머병은 노년기에, 정신분열증과 마약중독은 청년기에 나타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바초키스 박사는 뇌의 전두엽과 측두엽은 기억, 고등사고(思考) 그리고 충동통제가 이루어지는 부위라고 밝히고 알츠하이머병, 정신분열증, 마약중독 환자의 뇌이상이 나타나는 곳이 바로 이 부위들이라고 지적했다. 

 

바초키스 박사는 알츠하이머병이 나타나려면 20-30년이 걸리며 이는 뇌에 예비기능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MRI를 이용해 이를 발견하고 대책을 취해 그 궤도를 약간이라도 변경시킨다면 70세때 나타날 증세를 110세까지 미룰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PREV : 1 : ···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17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