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비거리! 골프볼 워머로 공을 데운다고 정말 늘어날까요?           
골프에서 타수보다도 더 중요한 자존심! 바로 비거리.
골프볼을 데우면 비거리가 늘어날까요 ? 볼을 데우면 많은 사람들이 비거리가 늘어날 것 같다고 말하고, 외국의 데이타를 보면 그럴 것도 같은데 실제로 내 눈으로 보기전에는 믿지 못하는 사람이 많기에 실제로 골프볼워머의 비거리 실험을 해봤습니다. 

공을 워머로 데운것과 데우지 않고 차갑게 실외에 방치한 것을 가지고 한 사람이 두 가지 모두 쳤을 때 어떤 차이가 나는지를 비교했습니다. 
그 데이타를 공개합니다.
이 데이타는 www.helloGoods.co.kr의 허락없이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1-1. 여자1 구력 8년 평균 80대 싱글 여러번 경험  - 차가운 볼

1-2. 여자1 구력 8년 평균 80대 싱글 여러번 경험  - 골프볼워머로 데운 볼

실험결과: 거리 149.7 -> 162.6 / 캐리 120.0 -> 132.7 증가

2-1. 남자1 구력 10년 평균 80대 - 차가운 볼

2-2. 남자1 구력 10년 평균 80대 - 골프볼 워머로 데운 볼

비거리실험결과 : 거리 177.9 -> 189.1  /   캐리 162.2 -> 172.4

 3-1. 남자2 구력 15년 평균 90대 - 차가운 볼

3-1. 남자2 구력 15년 평균 90대 - 골프볼 워머로 데운 볼

비거리실험결과: 거리  178.1 -> 194.6 / 캐리 139.7 -> 159.1 로 증가

4-1. 남자3 구력 6개월 연습장 - 차가운 볼

4-2. 남자3 구력 6개월 연습장 - 골프볼 워머로 데운 볼

초보자로 데운볼의 데이타 중 처음 2개는 잘못 친 것으로 제외함.
비거리실험결과 거리 136.4 -> 145.9 /  캐리 109.5->131.0 로 증가

사진상의 데이타 중에서 일부 조정한 것 ( 뒷 땅을 친 것  삭제)을 제외하고 차가운 공과 따뜻한 공의  거리와 비거리를 비교해보면 확실하게 약 10야드 +-a로 증가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캐리에서 명확한 차이가 남을 알 수 있습니다. 그외에도 실험자들의 타구 후 소감은 이구동성으로 차가운 공보다는 따뜻한 공이 타격감이나 콘트롤, 그리고 직진성이 좋다는 것입니다. 

 한 가지 이해가 잘안되는 사항은 실험에 참가한 사람 대부분이 따뜻한 공이 멀리갈 것이라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는 듯이 얘기를 하면서도 실제 필드에서는 전혀 골프볼을 따뜻하게 하려는 시도를 한 적이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공만 데우면 10야드 정도는 더 보낼 수 있는데 왜 이런 시도를 하지 않을까요 ? 비거리를 위해서는 수십만~ 수백만원까지 장비를 구매하면서도 ... 


비거리에는 임팩트가 중요합니다.

골프볼을 드라이버로 치는 순간

그 천 분의 일 초의 임팩트 순간을 촬영한 모습입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2Y57pw_iWlk&feature=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v=AJPP1ND093I&feature=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v=U3j-o3UXRSI&feature=related

http://www.youtube.com/watch?v=sAiDzo9DbMI&feature=related

골프볼이 약간 압축되었다가 튀어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골프볼이 두꺼운 철판에 부딪치는 두 개의 동영상이 있습니다.

하나는 거짓이고 다른 하나는 진실입니다.

어떤 것이 거짓일까요 ?

http://www.youtube.com/watch?v=AkB81u5IM3I&feature=youtu.be

1)    골프볼이 철판에 150mph로 부딪치는 모습. 70,000fps로 촬영.

http://www.youtube.com/watch?v=00I2uXDxbaE

2)    골프볼이 철판에 150mph로 부딪치는 모습. 40,000fps로 촬영.

골프에서 라운딩하기 전 5~30분 정도의 스트레칭으로 클럽의 헤드스피드와 공의 비거리가 크게 늘어난다고 H대 대학병원의 연구 결과에서 밝혔습니다.

초보골퍼의 경우 드라이버 비거리가 평균 176야드이었는데 5분간 스트레칭후에는 182야드로, 다시 30분간 스트레칭 후에는 191야드로 최대 15야드가 늘어났으며,  클럽의 헤드스피드는 스트레칭전 평균 89.9마일이었지만 30분의 스트레칭후에는 92.9마일로 높아졌습니다. 단 초보골퍼의 경우에는 5분의 스트레칭으로는 클럽헤드 스피드에 영향을 주지 못한다고 합니다.   

 

스트레칭전

5분 스트레칭 후

30분 스트레칭 후

비거리

헤드스피드

비거리

헤드스피드

비거리

헤드스피드

초보

176

89.9

182

x

191

92.9

아마추어

209.8

 

216

 

222.4

 

프로골퍼

227.6

102.5

233.4

103.4

237.7

103.7

스트레칭 시간에 따른 비거리 및 헤드스피드의 차이 ( www.hellogoods.co.kr )

연구팀에  따르면 비거리와 헤드 스피드가 늘어난 것은 단기간의 몸 푸기 동작만으로도 몸의 유연성이 향상되어 자연상태보다 근육의 수축력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즉 준비운동이 몸의 부상방지 뿐만 아니라 비거리의 향상에도 크게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입니다.

비거리 증가 - 골프볼 워머, 골프 매니아들을 위한 겨울 필수품

 

골프볼워머라 ? 골프볼을 데우는 워머(Golfball Warmer)입니다. 골프를 즐겨 치시는 분들도 잘 모르는 사실이 하나 있습니다.  골프공의 온도와 비거리는 아주 밀접한 상관관계를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 골프볼이 따뜻해지면 그와 비례되게 비거리도 길어진다는 것이지요.

사실 비거리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너무나 많이 있습니다. 골프채, 골프구력, 체격, 체중, 공기의 밀도, 드라이버의 온도, 실력, , 컨디션,  그 외 수도 없이 많은 다양한 요소들이 서로 상호 작용을 합니다.

그 많은 요인들 중에서 가장 쉽게 해결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요 ?

골프실력 ? 수많은 연습이 필요합니다. 멘탈 ? 아마도 골프에서 손을 떼는 날까지 고민할 수 밖에 없을 것 같군요.

가장 간단한 것은 사소한 장비의 upgrade로 해결할 수 있는 것입니다. 골프 매니아 층이 늘어나면서, 어떻게 하면 더 멀리 장타를 칠 수 있을지 공부하고, 연습하고, 장비를 바꾸고, 획기적인 노하우를 수소문하는 것이 대부분 골퍼들의 모습입니다. 또 비거리를 늘려준다는 수많은 아이디어 제품들이 출시 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사소한 아이디어 하나로 한 타라도 줄일 수 있는 제품들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위와 같은 과학적 원리를 이용한 아이템들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골프볼이 따뜻하면 비거리가 길어지는지 알아보도록 합시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골프볼이 따뜻해지면 차가울 때보다 탄성계수가 늘어나서 그만큼 멀리 나갈 수 있게 되는 것이죠. 이러한 골프공과 온도의 상관관계는 벌써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입니다. 골프다이제스트나  골프볼 제작회사에서 많은 실험데이타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골프볼워머 (Golfball Warmer)는 골프볼을  40-50씨로 보온하여 드라이버샷을 할 때 가장 이상적인 온도와 탄성계수를 유지하여 비거리를 늘려주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사소한 장비의 구매만으로 연습도 없이 바로 효과를 볼 수 있다면 가장 쉽게 비거리의 향상이라는 목적을 달성하는 것이 아닐까요 (  www.hellogoods.co.kr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