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왕사신기 21회 다시보기
호개에게 마치 버림받는 기하,
그리고 탈영으로 무너지는 호개군

 

연가려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모든 내정운영에 관한 경륜을 적은 책을 거믈촌의 제자들에게 준다. 그리고 담덕에게 편지를 보낸다. 하늘이 쥬신의 왕을 미리 정했다면 인간의 노력은 무엇인지그리고는 담덕이 준 권력으로 사신의 신물을 꺼내 기하에게 줘서 호개에게로 보낸다. 담덕이 하늘의 힘을 더 이상 사용하지 못하니 자신의 힘으로 임금이 돼보라는 말을 붙여서그리고 자신은 쥬신의 왕을 기다린 것이 아니라 쥬신의 왕을 자신의 손으로 만들려고 했다고 하면서 독을 먹고 자결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지니는 임금에게 돌아가지 않고 자신이 할 일을 할 것이라며 처로를 따돌리려고 하나 처로는 그림자 같이 수지니를 따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란왕 아티라와 평원에서 만난 담덕일행은 거란왕에게 형제의 의를 맺자고 제안하나 호개의 반역을 거란의 힘으로 친다고 의심하는 거란왕의 말에 사흘안에 자신의 군사들은 자신에게 돌아올 것이니 거란의 도움은 필요없다고 자신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개군의 진영에 거믈촌의 제자들이 연을 이용하여 사흘안에 태왕군으로 복귀하라는 전단지를 뿌린다. 이 전단으로 병사들이 동요하자 호개는 장군들을 불러 병사들을 단속하라 하고, 개마대장 적환에게 이제부터 반역의 지옥길을 갈 테니 따라오겠냐고 하면서 충성을 약속받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손과  달비를 찾은 담덕은 오라비의 죽음과 백호의 신물로 인해 상처를 받은 바손을 위로하고, 달비에게는 호개군의 보급사정에 대해 자세히 묻고 작전을 세운다. 바로 호개군과 하루거리까지 거리를 좁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개군 진영에는 거믈촌의 제자들이 사면초가의 고사와 같이 진영밖에서 피리를 불어 고향생각이 나게 하는 바람에 많은 병사들이 탈영을 하다가 적환의 개마대에 즉결처분을 받아 죽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백명의 병사들이 탈영을 하다가 죽어가는 모습을 수지니는 집안에 숨어 지켜보다가 죽어가는 병사들을 구해 치료해 준다.

 

연가려가 죽었다는 국내성의 전갈을 듣고 호개와의 충돌을 우려해서 다시 작전을 세우는 담덕, 최대한 투항병을 모아서 한 부대를 만들고 호개군과의 충돌을 막고 호개군 내부의 반란을 바라며 주무치와 함께 호개를 만나려 한다.

 

기하는 호개의 막사에 도착해서 호개에게 연가려의 마지막 편지를 전한다. 그리고 2개의 신물을 가지고 왔다면서 곧 하늘의 힘을 가질 수 있으니 서쪽으로 가서 그 나라들을 가지게 해주겠다고 ... 그리고 자신의 부른 배를 보여주며 이 아이의 아비가 되어달라고 부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그 아이가 담덕의 아이냐고 묻고, 자신의 아버지에게 독약을 줬다는 말에 호개는 화를 내면서 사량에게 기하를 데리고 떠나라고 한다.


호개군은 탈영병으로 인해 내부에서 분열이 생긴다. 그 때 태왕군과 거란족이 진영 외부에 나타나자 순노부, 소노부, 관노부의 장수들은 반역자가 되기 싫다며 태왕군으로 돌아가겠다고 하다가 호개에서 죽임을 당한다. 호개 왈 나에게 등을 보이지 마라.

 

수지니를 그림자 같이 뒤따르며 보호하던 처로는 수지니가 살려주고 보호해 줘서 고맙다며 다음 생애에 은혜를 갚겠다고 말하고는 떠나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로는 초조하고 마음이 불안하고 부르는 것 같다며 담덕에게로 돌아가고 수지니는 자신을 찾지 못했다고 담덕에게 말해 달라고 부탁한다.

처로가 너 임금님의 여자가 아니냐고 묻자 다음 생애에 그렇게 될 거라고 말한다.


그리고 어둠속에서 출산을 하려고 신음하는 기하를 일행을 발견한다. 사량은 출산을 도울 여자를 납치해 오나 중요한 순간에 수지니가 나서서 기하의 출산을 돕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량이 물을 뜨러간 순간 대장로가 때 맞춰 부하들을 데리고 나타나고, 막사안으로 들어서던 주무치는 고통으로 신음하는 담덕을 발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왕사신기 21회 미리보기
기하는 주작과 청룡의 신물을 훔치고
호개군은 동요한다.

연가려는 국내성안의 비밀실에
놓여있는 주작의 신물인 홍옥과
청룡의 신물을 가져다가 기하에게 준다.
 
천지신당에 대신관의 신물을
내려놓고 떠나온 기하는 머리 숙여
감사하며 함을 받아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지니는 임금에게 돌아가지 않겠다며 떠돌고 처로는 그저 수지니의 뒤를 쫒아 다닐 뿐이다.

수지니는 처로에게 자신이 할 일을 하겠다고 말하고는 기하를 뒤쫓아 간다.

 

담덕은 거란의 4개 부족장에게 고구려와 형제의 의를 맺으면 타 부족의 침공에서 보호해 주겠다고 약속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거란 부족장들은 호개의 반란을 막기 위해 자신들의 힘을 이용하려 한다고 오해하며 달려들자 전부 제압해 버린다. 그리고 자신의 군대를 부리는데 남의 손이 필요하지 않고, 자신의 군대는 며칠내로 돌아오게 할 수 있다며 자신한다.

 

거믈촌의 제자들은 연을 이용하여 호개군의 진영에 투항을 권유하는 전단지를 뿌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일내로 투항하면 태왕군으로 편입시킨다는 말에 호개군이 동요한다. 결국 수많은 탈영병이 생기고 이런 탈영병을 전부 죽여야 하는지 장군들은 호개의 결단을 요청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탈영하는 군사들은 개마대에 의해 참살을 당하고 그 모습을 숨어서 지켜보던 수지니는 숨이 끊어지지 않은 병사를 구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손은 불돌 오라버니가 죽음으로 지키려던 백호의 신물을 자신이 찾아서 호개에게 바친 것을 후회하며 밥도 먹지 않고 잠도 자지 않고 자학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덕은 이런 바손에게 고생이 많았다며 위로하고 바손의 손모가지는 혼자만의 것이 아니니 잘 간수하고 손모가지 주인도 잘 먹이고 재우라고 달래준다.

 

병참대장인 달비는 호개군에 잡혀있을 때 파악한 호개군에 대한 정보를 자세히 브리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을 떠난지가 오래되어 보급이 부족한 것을 파악하고는 바로 야간에 전군을 이동시켜 호개군과 하루 거리로 가까이 다가가기로 한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