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티에 관한 규정

 

image from bradleypjohnson /flickr.com

골프에서 가장 하찮게 여겨지면서도 나름대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골프티입니다.  골프티는 골프경기에서 유일하게 한 두번 쓰고 버리는 소모품이며 가격도 가장 싼 골프용품입니다. 골프채를 잃어버리면 카트로 온 골프장을 휘젓고 다니면서 찾고, 골프공을 잃어버리면 물속과 숲속을 무서워하지 않고 찾아 헤메는 것이 골퍼의 인지상정입니다.   하지만 골프티를 잃어버리면 시큰둥하니 그냥 가지요.

그런데 이 골프티는 모든 홀에서(가끔 파3에서 맨 땅에 놓고 치는 초보 아마추어 용자 제외) 티샷을 할 때 꼭 필요한 필수용품입니다. 이 티라는 것이 하찮게 취급받으며 투자되는 비용도 가장 작은 골프용품이지만 자세히 보면 실제적으로 스코어에 미치는 영향은 무시할 수 없습니다. 티를 낮게 꽂고 높게 꽂고에 따라서 슬라이스나 훅이 날 수도 있고 aim을 잘못하여 엉뚱한 곳으로 공이 날아 가기도 합니다.  또한 지면에 티를 꽂을 때 지면에 박히는 힘에 의한 지면지지 저항이 있어서 공의 비거리를 줄이기도 합니다. ( 지면 저항에 의해서 줄어드는 거리가 약 3야드 정도라고 합니다. )

초초보 아마추어들의 경우 골프티는 그냥 누구에게 얻거나, 사은품으로 받거나 하지 스스로 돈을 주고 구입하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아직 골프티의 중요성을 모르기 때문에  골프티의 종류가 얼마나 많고 한 타를 잘 치기 위하여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골프티를  더 편하고 멀리 나가게 개량하고 발명했는지 그 노력을 알아주지 못하지요. 초보에서 조금 벗어나면서 부터 골프티에도 신경을 쓰게 되어 삼발이 플라스틱에서 주걱티 등 다양한 티로 눈이 돌아가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골프티에도 룰이 있습니다.  사람들이 잘 모르면서도 너무 단순하다는데 또 한번 놀라지요.

티에 대한 규정은 영국골프협회(R&A)에 아래와 같이 간단하게 정의되어 있습니다.

 " a tee is a device designed to raise the ball off the ground. it must not be longer than 4 inches(101.6mm) and it must not be designed or manufactured in such a way that it could indicate the line of play or influence the movement of the ball."

"티는 땅에서 볼을 높이 올리기 위하여 디자인된 장치를 말한다. 티는 4인치(101.6mm) 이하이어야 하며 플레이 하는 방향을 가르키거나 볼의 움직임에 영향을 미칠수 있도록 디자인 되거나 제조되어서는 안된다" 로 되어 있습니다.

높이에 대한 확실한 지정과 방향을 가르키는 것, 그리고 타구에 영향을 주도록 만든 것 이 명확하게 금지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그 외는 아무런 규정이 없습니다. 즉 재질, 모양, 규정외의 기능 등은 자유롭게 할 수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흔히 얘기하는 주걱티는 슬라이스 방지가 목적이니 타구에 영향을 주므로 안되고. 방향지시티도 당연히 규정위반으로 안되고, 줄티는 줄을 방향지시용으로 사용하지 않는 한 괜찮겠지요.

일년에 골프장에 버려지는 골프티의 개수가 몇 개일까요 ?

골프는 어느 운동보다도 많은 장비와 용품이 필요합니다. 축구는 공 하나면 23명이 뛰어 다니며 운동할 수 있고 웬만한 운동은 채 하나와 공 하나씩만 있으면 즐기는 것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골프는 혼자서 12개 이상의 골프채와 골프공, 장갑, 마커 그리고 티 등 큰 것부터 작은 것까지 복잡하게 많이도 가지고 다닙니다. 장소는 더 큰 문제지만

그런데 이중에서 가장 홀대를 받으면서도 없으면 안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골프티입니다.

골프공은 잘못쳐서 산 속으로 들어가든 물 속으로 들어가든 일단은 찾으려고 노력을 합니다.  그런데 골프티는 잃어버려도 신경도 쓰지 않지요. 당연히 가격의 차이가 있으니까요. 대부분의 골퍼가 사용하는 나무티는 워낙 가격도 싸고 풀 속으로 들어가면 찾기도 힘들어서 쉽게 버리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런데 한 해 이렇게 버려지는 골프티가 몇 개나 될까요 ?

우리나라 작년 골프내장객수가 2700만 이라고 봤을 때 일인당 적어도 1~2개 정도는 부러지거나 잃어버린다고 가정할 수 있습니다. ( 정확하지 않습니다. 자석티나 paper Tee 사용하는 A는 절대 잃어버리지 않고 싱글치는 B는 하나도 잃어버리지 않습니다. ). 그러면 약 3000만개 정도의 골프티가 일년에 버려진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나에 약 70~100원으로 보면 약 30억정도가 골프장에 버려진다고 볼 수 있겠지요.

거기에 골프장의 잔디를 깎을 때 프라스틱이나 쇠로 만들어진 버려진 티 때문에 기계가 많이 고장이 난다고 하더군요.

확실히 골프는 돈이 많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