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년에 골프장에 버려지는 골프티의 개수가 몇 개일까요 ?

골프는 어느 운동보다도 많은 장비와 용품이 필요합니다. 축구는 공 하나면 23명이 뛰어 다니며 운동할 수 있고 웬만한 운동은 채 하나와 공 하나씩만 있으면 즐기는 것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골프는 혼자서 12개 이상의 골프채와 골프공, 장갑, 마커 그리고 티 등 큰 것부터 작은 것까지 복잡하게 많이도 가지고 다닙니다. 장소는 더 큰 문제지만

그런데 이중에서 가장 홀대를 받으면서도 없으면 안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골프티입니다.

골프공은 잘못쳐서 산 속으로 들어가든 물 속으로 들어가든 일단은 찾으려고 노력을 합니다.  그런데 골프티는 잃어버려도 신경도 쓰지 않지요. 당연히 가격의 차이가 있으니까요. 대부분의 골퍼가 사용하는 나무티는 워낙 가격도 싸고 풀 속으로 들어가면 찾기도 힘들어서 쉽게 버리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런데 한 해 이렇게 버려지는 골프티가 몇 개나 될까요 ?

우리나라 작년 골프내장객수가 2700만 이라고 봤을 때 일인당 적어도 1~2개 정도는 부러지거나 잃어버린다고 가정할 수 있습니다. ( 정확하지 않습니다. 자석티나 paper Tee 사용하는 A는 절대 잃어버리지 않고 싱글치는 B는 하나도 잃어버리지 않습니다. ). 그러면 약 3000만개 정도의 골프티가 일년에 버려진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나에 약 70~100원으로 보면 약 30억정도가 골프장에 버려진다고 볼 수 있겠지요.

거기에 골프장의 잔디를 깎을 때 프라스틱이나 쇠로 만들어진 버려진 티 때문에 기계가 많이 고장이 난다고 하더군요.

확실히 골프는 돈이 많이 드네요.

 


비거리 증가 - 골프볼 워머, 골프 매니아들을 위한 겨울 필수품

 

골프볼워머라 ? 골프볼을 데우는 워머(Golfball Warmer)입니다. 골프를 즐겨 치시는 분들도 잘 모르는 사실이 하나 있습니다.  골프공의 온도와 비거리는 아주 밀접한 상관관계를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 골프볼이 따뜻해지면 그와 비례되게 비거리도 길어진다는 것이지요.

사실 비거리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너무나 많이 있습니다. 골프채, 골프구력, 체격, 체중, 공기의 밀도, 드라이버의 온도, 실력, , 컨디션,  그 외 수도 없이 많은 다양한 요소들이 서로 상호 작용을 합니다.

그 많은 요인들 중에서 가장 쉽게 해결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요 ?

골프실력 ? 수많은 연습이 필요합니다. 멘탈 ? 아마도 골프에서 손을 떼는 날까지 고민할 수 밖에 없을 것 같군요.

가장 간단한 것은 사소한 장비의 upgrade로 해결할 수 있는 것입니다. 골프 매니아 층이 늘어나면서, 어떻게 하면 더 멀리 장타를 칠 수 있을지 공부하고, 연습하고, 장비를 바꾸고, 획기적인 노하우를 수소문하는 것이 대부분 골퍼들의 모습입니다. 또 비거리를 늘려준다는 수많은 아이디어 제품들이 출시 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사소한 아이디어 하나로 한 타라도 줄일 수 있는 제품들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위와 같은 과학적 원리를 이용한 아이템들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골프볼이 따뜻하면 비거리가 길어지는지 알아보도록 합시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골프볼이 따뜻해지면 차가울 때보다 탄성계수가 늘어나서 그만큼 멀리 나갈 수 있게 되는 것이죠. 이러한 골프공과 온도의 상관관계는 벌써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입니다. 골프다이제스트나  골프볼 제작회사에서 많은 실험데이타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골프볼워머 (Golfball Warmer)는 골프볼을  40-50씨로 보온하여 드라이버샷을 할 때 가장 이상적인 온도와 탄성계수를 유지하여 비거리를 늘려주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사소한 장비의 구매만으로 연습도 없이 바로 효과를 볼 수 있다면 가장 쉽게 비거리의 향상이라는 목적을 달성하는 것이 아닐까요 (  www.hellogoods.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