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서 이 글을 발견하고는 치솟는 분노를 누를 길이 없었다. 버스를 탈 때 잔액이 부족하다고 하면 다시 내리던지 현금을 내고 버스를 탔다. 어느 버스기사도 한 번도 뭐라고 하는 사람이 없었고 당연히 내라고 했다. 이 글이 사실이라면 버스기사들은 전부 양심불량이 되고 부정이득에 해당되는 것으로 환불조치 해야 될 사항이다. 카드로 결제할 때 제대로 맞지도 않는다는 말이 있어서 그렇지 않아도 미덥지 않던 스마트카드인데 제대로 한 번 붙어보자 생각했다. 그리고는 관련된 자료를 찾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허탈한 미소를 지을 수 밖에 없었다. 아직도 제대로 된 정보를 보지 못하고 앞의 글만 본 사람들을 위해서 전체를 포스팅한다.  끝까지 읽고 괜히 기사양반들 혼내는 일이 없도록 ...

 

from 인터넷 #1

-------------------------------------
아직도 모르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서 글을 남깁니다.

 

어느날 아침에 버스를 타고 가는데 어떤분이 타시는데 잔액이 부족하시더군요. 하루에 한번씩은 들어서 익숙한 "잔액이 부족합니다" 라는 음성이 들리더군요. 그런데 그 여자분은 당당하게 그냥 타시더군요.

그래서 의아하게 생각을 했는데 역시나 기사아저씨의 어택이 시작되더군요. "돈내라" ... 그런데 그 여자분은 음악을 듣고 계셔서 못 듣더군요. 아저씨는 말 무시당하자 화가나서 씩씩거리며 자리에서 나와서 "돈을 내야할거 아니냐"고 막 뭐라그러니까 그 여자분 그제서야 이어폰을 뽑으시고 돈 내라고 하니까 어처구니가 없다는 듯이 "왜 돈을 내냐"고 하더군요. 그 순간 "이 분이 하얀집에서 나오셨나 보구나" 생각을 했는데 결과는 그게 아니었습니다.

 

그 여자분도 화를 내시며 "아저씨 아시지 않냐"고 하면서 "잔액이 부족하다고 나오지 않았냐" "그렇게 나오면 다음 번 충전할 때 돈 빠지는거 모르냐"고 막 따지는 겁니다. 저는 처음 접하는 정보에 저 정신병원에서 탈출하신 분이 어거지를 쓰는구나 하고 성난 불곰과 같은 기세로 달려온 아저씨의 거친 공세가 이어질 줄 알았는데 저의 착각이었습니다.  아가씨의 말이 맞았던 겁니다. 순식간에 성난 곰 같던 아저씨는 어느새 순한 양이 되셔서 자리로 돌아가시더군요. 아저씨의 태도로 보아 아가씨의 말이 맞다는 생각이 들어 집에 와서 찾아보니 작년 5월 기사에 나있더군요

 

교통카드 마일리지-마이너스 제도 시행한다고....

! 정말 서울시는 이런정책 시행하려면 대대적으로 홍보를 하던가 해야지 그리고 기사들 여지껏 그럼 자신들은 교육받아서 알고 있으면서도 안알려주고 당연하다는 듯이 돈을 받아 챙겼다는 말이잖아요.

정말 하루에도 몇번씩 잔액이 부족한 사람들 보는데 한번도 말 해주는 기사를 못봤는데, 나도 몇번 돈내고 탔는데 아, 젠장 내돈 버스기사들 괘씸해지네요. "잔액이 부족하다"는 안내말에 놀라 현금을 지급 하더라도 설명을 해주며 말려야 하지는 못하고 꼬박 꼬박 이중으로 받았다니....

버스비 올려서 시민감정 안좋아 질것 같으니까 후문에 딱 안내문 걸어놓고 이런것들은 자신들에 이득이 안되는 내용이니까 조용히 지나가는거 생각하면 좀 괘씸하네요

아무튼 여러분들 제 말 못믿으시겠으면 기사검색 해보시고 현명하게 사용하세요!!

 

세줄 요약 :

버스탑승시 '잔액이 부족합니다.'가 나오더라도 마이너스 승차가 됩니다.

'잔액이 부족합니다.'가 나올 경우 현금을 추가로 내시면 안됩니다.

마이너스 승차 후 금액 충전시, 다음 승차할 때 이전 요금까지 함께 부과됩니다.

 

교통카드마일리지-마이너스 승차제’ [문화일보 2006-05-16 16:11]

 

(서울시 내달, 10월부터 도입) 서울의 교통카드에 마일리지 제도가 도입되고, 교통카드 잔액이 부족해도 버스 승차가 가능해진다. 서울시는 선불 교통카드인 티머니 교통카드(사진)에 마일리지 및 마이너스 승차제를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교통 마일리지는 교통카드를 이용해 지하철, 버스 등의 요금을 결제할 때 마일리지를 적립해 이를 다시 충전해 사용할 수 있는 제도다. 마일리지 적립 비율은 사용금액의 최소 0.1%이며, 특별 이벤트 참여 등을 통해 적립 비율을 최대 2.0%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

 

OK캐쉬백, GS칼텍스, KT 등의 제휴회사는 물론 편의점, 극장, PC, 온라인몰 등 1만여개 티머니 교통카드 가맹점에서도 마일 리지를 적립할 수 있다. 마일리지 적립은 6월부터, 사용은 10월 부터 가능하다.

10월부터 시행하는 마이너스 승차제는 티머니 교통카드의 충전 잔액이 부족할 경우에도 1회에 한해 버스승차가 가능토록 한 뒤 부족한 금액은 다음 충전때 차감하는 제도다. 마이너스 승차제 이용 후 교통카드를 충전하지 않아 생기는 손실금은 대중교통 활성화 차원에서 교통카드 발행회사인 한국스마트카드가 부담한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6월부터 티머니 교통카드를 현금영수증 카드로 사용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현금영수증 카드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국세청 인터넷 홈페이지(www.taxsave.go.kr)에 성명, 주 민등록번호, 아이디, 티머니 교통카드번호를 등록하면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새로운 교통카드 서비스는 국가표준규격으로 제작된 교통카드에 적용된다고 말했다.

--------------------------------------------------------------------

여기까지 보면 그 버스기사는 천하에 못된 사람입니다.  그런데 상황이 바뀝니다. 위의 글과 비슷한 내용의 글에 달려있는 추가 내용입니다.

 스마트카드 쪽 일을 하고 있기땜시, 옆의 정산팀에다 물어봤습니다. 네이버 기사에 나온 마이너스 거래는, 모든 T-money 카드가 가능한 것이 아니고 작년 말부터 발행된, 카드에 잔액부족 거래 가능(실물을 못 봐서 정확하진 않습니다.) 이라고 표시된 카드만 가능하답니다. 잔액부족 거래가 발생할 경우, 단말기에 마이너스 금액이 표시되고, 음성안내는 없답니다. 기존 보급형 카드나, 잔액부족 표시가 없는 고급형카드는 마이너스 거래기능 자체가 없고요. 잔액 부족하다고 메시지가 나오는 것은 실제 거래가 안된 것이고, 추가 차감은 없다는 결론이겠네요.
----------------------------------------------------------------

그 다음 이 글을 읽으면 허탈해 집니다. 그리고 인터넷이라는 곳이 정말 무책임한 말이 너무 쉽게 돌아다니는구나 하고 생각이 됩니다. 솔직히 이 글을 포스팅하면서도 걱정이 됩니다. 단지 인터넷에 있는 내용만으로 확인했기 때문에 지금 내가 알고 있는 이것도 사실이 아닐지 모른다는

펌 인터넷 #2

-----------------------------------------------------------------

서울시 “현재 서비스 검토 중”

 

“버스카드의 잔액이 부족해도 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최근 인터넷 게시판에 매일 몇 건씩 올라오는 글이다. 네티즌들이 지난해 신문기사를 근거로 “4 1일부터 버스카드 잔액이 부족할 경우, 다음에 충전할 때 해당 금액만큼 차감되는 서비스가 실시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서울시는 “해당 서비스는 검토중이며, 빠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실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서울 영등포구청이 ‘2007년 달라지는 시정’을 발표하면서 “4 1일부터 버스카드의 잔액이 부족해도 버스에 승차할 수 있다”고 밝혔다. 버스카드 잔액이 부족할 때 일단 버스에 승차한 후 버스카드를 충전할 때 이용한 금액 만큼 차감한다는 것이다. 지난해 서울시는 2007년 4월 1 시행을 목표로 이 서비스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기술적인 문제를 아직 해결하지 못해 서비스는 언제쯤 실시될 지 결정되지 않았다. 서울시 관계자는 “영등포구청이 해당 보도자료에서 ‘4 1일 시행 예정’이라고 표기했어야 하는데, ‘예정’이라는 단어를 생략해 이달 초부터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오해하게 했다”며 “영등포구청 홈페이지에는 해당자료가 삭제된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기사는 지난해 말 각종 언론에 크게 보도됐으며 시민 중 상당수는 이 기사를 기억하고 버스카드 잔액이 부족하다는 안내 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승차하고 있다. 버스회사 역시 이 같은 내용에 대해 정확하게 알고 있지 못해 잔액이 부족한 카드를 소지한 시민의 승차를 막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서울시가 홍보를 제대로 하지 않아 이용자들을 불편하게 하고 있다”고 토로하고 있다.

‘홍홍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네티즌은 인터넷 사이트 게시판에 “서울시가 이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줘야 했다”며 “정보를 잘못 알고 있는 시민들만 무임승차를 한 꼴”이라고 비판했다.

dia’라는 아이이디의 네티즌은 “서울시의 홍보부족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서울시가 이에 대해 정확한 해명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PREV : 1 : ··· : 136 : 137 : 138 : 139 : 140 : 141 : 142 : 143 : 144 : ··· : 174 : NEXT »